바로가기
조합원후원계좌
807-01-017100
맨위로

뉴스클리핑

희망을 현실로 바꾸는 곳, 그곳에 경남교육노조가 있습니다.

경상남도교육청 공무원노동조합의 방문을 환영합니다.

뉴스클리핑

공무원뉴스입니다.

홈아이콘 // 알림마당 / 뉴스클리핑

  • [경향신문] 공무원 노조 “최저임금 수준 급여에 투잡 뛸 판···기본급·수당 올려야”
  • 2024-07-08 16:06:50
  • 작성자
  • 관리자
  • 조회수
  • 14
  • 첨부파일

공무원 노조 “최저임금 수준 급여에 투잡 뛸 판···기본급·수당 올려야”

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인근에서 열린 공무원 임금인상 쟁취 총궐기대회에서 공무원노조원들이 관련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인근에서 열린 공무원 임금인상 쟁취 총궐기대회에서 공무원노조원들이 관련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공무원 노동조합들이 청년 공무원들의 이탈을 막기 위해 임금과 각종 수당을 인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6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국민주우체국본부, 교육청노동조합연맹, 전국경찰직장협의회는 정부서울청사 인근에서 ‘공무원 임금 인상 쟁취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생활물가가 지속해 오르고 있지만 공무원은 낮은 임금 인상률로 인해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며 “공직사회의 미래인 청년 공무원들도 최저임금 수준의 급여 탓에 공직을 떠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망의 직업이었던 공무원·교원은 낮은 임금, 악성 민원, 열악한 근무조건으로 이제는 생존을 얘기해야 하는 신세로 전락했다”며 “‘공무원은 철밥통’이라지만, 막상 밥통엔 밥이 없어 아르바이트나 투잡이라도 하게 해달라는 청년 공무원들의 요구가 나온다”고 비판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에 따르면 올해 9급 1호봉의 월평균 급여액은 본봉과 직급 보조비 등을 합쳐 세전 222만2000원으로, 민간인 노동자의 월급 206만740원보다 16만1260원 많다.

노조들은 공무원 임금 기본급을 31만3000원 정액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하위직 정근수당, 정액 급식비, 직급 보조비 등 각종 수당을 올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노조들은 “기획재정부는 공무원보수위원회(위원회)의 결정마저도 무력화하고 공공부문의 예산을 삭감해 행정서비스의 질적 하락을 가져오고 있다”며 “자문기구에 불과한 현재의 위원회를 실질적인 결정 권한을 가진 기구로 바꾸고, 위원회에서 결정된 사항이 예산에 반영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공직사회의 악순환을 막기 위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그 출발점은 올해 위원회에서 노동조합의 핵심 요구사항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총0
지부바로가기
시도교육청바로가기
중앙부처 및 지자체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림로 111길 20(사림동 159번지) 경남교육연구정보원 5층
TEL (055)264-0180~1 / FAX (055)264-0182
대표메일: 05080924@korea.kr
후원계좌번호: 농협중앙회 807-01-017100 경남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