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조합원후원계좌
807-01-017100
맨위로

뉴스클리핑

희망을 현실로 바꾸는 곳, 그곳에 경남교육노조가 있습니다.

경상남도교육청 공무원노동조합의 방문을 환영합니다.

뉴스클리핑

공무원뉴스입니다.

홈아이콘 // 알림마당 / 뉴스클리핑

  • [경남매일] 학교 재난안전교육 책임 소재 분명히 해야
  • 2022-11-22 08:57:09
  • 작성자
  • 관리자
  • 조회수
  • 29
  • 첨부파일
학교 재난안전교육 책임 소재 분명히 해야
  •  경남매일
  •  승인 2022.11.21 23:15
  •  댓글 0

경남 교육계의 재난안전교육에 우려를 표명하면서 안전교육을 강화하라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경남교육청 공무원노동조합은 21일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발생한 이태원 참사는 질서유지 실패와 안전 불감증 등이 초래한 인재라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며 "현재 교육계는 교육부가 수업 시수에 규정하고 있는 재난대응훈련 등 학생 안전교육을 교사의 잡무로 치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조는 교육부가 재난안전교육을 학기당 2회 이상 실시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교육 현장은 이를 잡무로 치부해 맡지 않으려 한다는 입장이다.

교육계가 무사안일과 안전불감증이 팽배해 있다는 주장을 다 받아들이기는 곤란하다. 교육노조에 따르면, 교육부는 재난안전교육, 직업안전교육, 응급처치교육 등 각종 재난 유형별 대비 훈련을 매 학년도 2종류 이상을 포함해 운영하도록 하고 있다. 특히 재난안전교육은 학기당 2회 이상 실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교육청은 학생안전 교육을 방치하고 있다는 주장한다


노조는 교원단체가 학생안전 훈련을 교사에게 분장하지 못하도록 요구하고, 교육청은 이를 수용하고 있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교육노조는 또, 각급 학교 학생 소방안전에 대한 책임은 학교장에게 있다며 소방안전관리자를 학교장으로 격상하라고 요구했다. 학교 재난안전교육을 마다할 단체나 개인은 없다. 실제 교육이 효율적으로 진행되는지는 면밀하게 따져야 하고 소방안전관리자의 분명한 책임을 지우지 않으면 나중 어떤 사안에 낭패를 당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툭하면 한 번씩 터지는 학교 안전사고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 되면 안 된다. 재난대응 훈련은 더 실제적으로 이뤄져야 하고 책임 소재를 더 분명히 해야 예방 효과는 더 커질 수밖에 없다.  

댓글 총0
지부바로가기
시도교육청바로가기
중앙부처 및 지자체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사림로 111길 20(사림동 159번지) 경남교육연구정보원 5층
TEL (055)264-0180~1 / FAX (055)264-0182
대표메일: 05080924@korea.kr
후원계좌번호: 농협중앙회 807-01-017100 경남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
 
확인